야설 > 경험/유부녀
화장실에서
작성자 : 익명
5943 04.02
옆집누나 환장하는 게임 AD

 

"아, 오줌 마려. 어머나! 성현이 있었구나." 

 

성현이가 화장실에서 포르노 사진을 보면서 딸딸이를 치고 있을 때 얼마나 소변이 급했는지 엄마는 화장실 문 노크도 안 하고 문을 벌컥 열었던 것이었다. 

 

"헐!" 

 

성현이의 자지는 완전히 발기해 있었고 막 좆물을 쌀 찰라에 엄마가 문을 열고 들어와서 성현이는 자지를 손에 붙잡은 채로 그저 멍하니 엄마의 얼굴을 올려다 보는 수 밖에 없었다. 

 

"에이.. 엄마아.. 노크를 하고 들어와야지.." 

 

"미안 미안.. 야, 엄마 오줌 마려 죽겠단말야.. 어! 근데 너 지금 뭐하는 거니? 손에 든 거는 뭐야.. 세상에..." 

 

 

 

 

 

 

 

 

 

 

 

 

 

 

 

성현이는 그 상황을 설명할 필요가 없었다. 왜냐하면 엄마는 이미 못 볼 걸 다 본 상황이고 자기가 지금 뭐하고 있는지 말을 안 해도 엄마가 다 알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엄마도 분명 성현이가 뭐하고 있었는지 굳이 성현이의 말을 듣지 않아도 다 알고 있었다. 

 

딸딸이를 치고 있었다는 걸....... 

 

'흐음.. 이 녀석이 벌써 이렇게 컸네... 저, 자지 크고 단단한 것 좀 봐...' 

 

엄마는 속으로 그렇게 생각을 했다. 

 

"야야... 그건 그렇구. 엄마 오줌보 터질려구 그래. 오줌마려 죽겠어. 이렇게 해 봐. 엄마 오줌 먼저 싸게..." 

 

성현이는 변기에 앉은 채로 다리를 벌려 주었고 엄마는 치마를 들어올리더니 엉거주춤한 자세로 다가와서 성현이 양다리 사이에 벌어진 틈으로 오줌을 갈겨댔다. 

 

"쏴아아.. 쉬이이이익.." 

 

성현이 바로 앞에 드러난 엄마의 보지털 

 

그 밑에 보짓살 사이로 세찬 오줌발이 뻗혀 나오고 있었다. 

 

"헐~" 

 

성현이는 그 상황이 도대체 무슨 상황인지 종잡을 수가 없었다. 

 

그러나 분명한 건 엄마의 보지를 쳐다보며 졸라 자지가 꼴리고 있다는 것이었다. 

 

 

 

 

 

 

 

 

 

 

 

 

 

 

 

"후우웅... 엄마 하마터면 오줌 쌀 뻔했다." 

 

오줌을 다 눈 뒤에 엄마는 옆에 있는 휴지를 한 웅큼 튿어내서 그걸로 보지를 닦아내었다. 

 

"야, 오줌 누고나면 항상 고추는 이렇게 깨끗히 닦아야 하는 거야. 알았어?" 

 

"......" 

 

성현이는 엄마의 보지를 쳐다보면서 달리 할 말이 없었다. 

 

"야, 이성현! 너, 근데 화장실에서 혼자 자위하고 있던거야?" 

 

"어어어... 으으으음..." 

 

"이게 이제 좀 컸다고 혼자 자위를 다 하네. 그것두 포르노 사진 보면서...." 

 

 

 

 

 

 

 

 

 

 

 

 

 

 

 

 

 

 

 

"야! 너 누가 혼자 엄마 몰래 화장실에서 자위하래!" 

 

엄마는 큰소리로 이야기를 하고 있었지만 엄마의 얼굴은 웃고 있었다. 

 

"히이..." 

 

성현이도 엄마를 쳐다보며 히죽 웃었다. 

 

"너 혼자 자위하지마 알았어?" 

 

"왜?" 

 

"왜냐하면 앞으로는 엄마가 해줄게....." 

 

그러면서 엄마는 성현이 앞에서 무릎을 꿇고 성현이의 자지를 손으로 잡은 뒤에 혓바닥으로 날름날름 자지를 핥아주기 시작했다. 

 

"헉!" 

 

성현이는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엄마가 이렇게 나올 줄은....... 

 

성현이의 자지를 한참 동안 빨아 준 다음 성현이 엄마는 일어나서 성현이 위로 가랑이를 벌리고 다가와 한 손으로 아들의 자지를 잡고 귀두를 보지구멍에 맞추었다. 

 

"아으으응...." 

 

"으으으윽...." 

 

성현이의 자지가 엄마의 보지 속으로 쑤우욱 밀려들어 갔다. 

 

"아흑.. 어떡하니.. 니 자지 엄청 크다." 

 

"으으윽.. 엄마.. 보지.... 완전 조여...... 으으으으..." 

 

성현이 엄마는 서른 다섯이라는 나이지만 보지는 아직 아다였던 고딩 때의 보지 못지 않았다. 

 

"아앙... 성현아... 엄마 보지에 박으니까 좋아?" 

 

"으으으윽.. 좋아.." 

 

"아아아앙... 엄마도 좋아... 우리 성현이가 어느새 이렇게 커서 엄마 보지에 자지를 박아주니까 엄마는 성현이가 너무 대견스럽고 너무 행복해... 아아아아.." 

 

철퍽 철퍽 

 

 

 

 

 

 

 

 

 

 

 

 

 

 

 

엄마는 앉아 있는 성현이 위에서 엉덩이를 들썩거리며 보지를 성현이 자지에 박아대었다. 

 

"성현아.. 너 여자 보지에 박는 거 엄마 보지가 처음이야?" 

 

"당연하지... 내가 어딜 가서 해봤겠어... 으으으윽.." 

 

철퍽 철퍽 

 

"너 그럼 여자 보지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하겠네? 아흥.." 

 

"당연하지... 졸라 궁금하지..." 

 

"아웅.. 그럼 내가 엄마 보지 보여줄까?" 

 

"엉...." 

 

성현이 엄마는 일어나서 뒤로 돌아 엉덩이를 성현이에게 향하고 허리를 앞으로 구부려서 고개를 숙였다. 

 

생전 처음 성현이의 바로 앞에 여자의 보지가 드러나서 벌어져 있었다. 

 

그것도 바로 엄마의 보지가...... 

 

방금 전 성현이의 자지를 박아대던 보지에서는 허연 보짓물이 흘러나와 보짓물이 범벅이 되어 있었다. 

 

"아웅.. 성현아.. 엄마 보지 어때?" 

 

"으으으음... 완전 죽여주는데....." 

 

"예뻐?" 

 

"응" 

 

"먹구 싶어?" 

 

"웅" 

 

"그럼 먹어" 

 

성현이는 양쪽 손으로 엄마의 엉덩이를 잡고 엄마의 보지에 혀를 가져다 대었다. 

 

성현이의 혀끝이 엄마의 벌어진 보짓살 사이를 헤집고 들어가서 보지구멍을 핥아대기 시작했다. 

 

"아우웅... 어떠케.. 엄마 너무 좋아..." 

 

성현이가 엄마의 보지를 입으로 핥아대고 손으로 주무르는 동안 엄마는 허리를 구부린 채로 손을 뻗어 성현이의 자지를 손으로 잡고 흔들어 주었다. 

 

 

 

 

 

 

 

 

 

 

 

 

 

"아들... 니 자지 왜 이렇게 큰거야. 어떡해 이렇게 자지가 딱딱해져서..... 엄마 보지에 다시 넣어야겠다..." 

 

성현이 엄마는 허리를 펴고 두 손을 뒤로 돌려 양쪽 엉덩이를 손으로 잡고 한껏 벌려주었다. 

 

"자 아들.. 뒤에서 엄마 보지에 자지 박아 봐바.." 

 

성현이는 변기 뚜껑을 닫고 그 위로 올라가서 한손으로 자지를 잡고 귀두를 엄마의 보지에 들이댔다. 

 

쑤우우욱 

 

성현이의 자지가 엄마의 보지 속으로 돌진해 들어가 쳐박혔다. 

 

"아흐으으응.. 어떠케 우리 아들 자지 너무 좋아..." 

 

"엄마 좋아?" 

 

"우웅... 엄마 너무 좋아.. 미칠 거 같애..." 

 

"아들 자지가 쑤셔주니까?" 

 

"우웅... 우리 아들 자지가 이렇게 맨날 엄마 보지 쑤셔주면 너무 좋을 거 같애..." 

 

"걱정마 앞으로 내가 맨날 엄마 보지 쑤셔줄게..." 

 

철퍽 철퍽 

 

뒤에서 성현이는 엄마의 골반을 양손으로 걸어잡고 빠르게 엉덩이를 흔들며 자지를 엄마의 보지에 쑤셔주었다. 

 

파파파파팍 

 

 

 

 

 

 

 

 

 

 

 

 

 

 

 

"으아아아앙... 엄마 미치겠다.. 성현아.. 너 변기 위에 다시 앉아 봐바... 엄마가 위에서 박아줄게.." 

 

성현이는 변기 위에 앉았고 엄마가 위에서 엉덩이를 들썩거리며 보지를 자지에 박아대었다. 

 

철퍽 철퍽 철퍽 철퍽 

 

"으으으으..." 

 

"아아아앙... 우리 아들.. 자지 너무 크다.. 아아아아..." 

 

보지를 박아대던 엄마는 고개를 뒤로 돌려 성현이를 쳐다보았다. 

 

"아들! 엄마 보지 좋아?" 

 

"아아아아아... 졸라 좋아... 얼른 더 박아..." 

 

그러자 엄마의 보지가 성현이의 자지를 위에서 세차게 내리 찍어주었다. 

 

 

 

 

 

 

 

 

 

 

 

 

 

 

 

철퍽 철퍽 철퍽 

 

성현이 위에서 보지를 쑤셔대던 엄마는 아들에게 자신의 씹질하는 실력을 아들에게 한번 보여주기 위해서 보지에 잔득 힘을 줘서 보지로 자지를 꽈악 오무려서 물고 펄쩍펄쩍 뛰면서 자지를 박아대었다. 

 

"으으으윽.." 

 

"아아아앙.. 엄마 너무 좋아.. 우리 아들 자지 너무 좋아 미칠 거 같애엥....." 

 

철퍽 철퍽 철퍽 

 

엄마는 점점 더 크게 펄쩍펄쩍 엉덩이를 들썩이면서 보지를 박아대었다. 

 

엄마의 보지가 위로 올라갈 땐 거의 성현이의 귀두 끝까지 보지가 빠져나왔다가 다시 성현이 엄마가 온 체중을 실어서 엉덩이를 아래로 내리밀면서 보지를 단숨에 자지 위에 쑤셔박아댔다. 

 

그리고 엄마의 보지가 성현이의 자지를 위에서부터 아래로 훑어내릴 적에 엄마의 보지가 완전히 자지를 꽈악 조인 상태에서 아래로 자지를 내리찍자 성현이의 자지는 거의 껍질이 벗겨질 정도로 보지 힘이 장난이 아니었다. 

 

"흐으으윽... 엄마... 으으윽.. 내 자지..." 

 

"왜에?" 

 

"으으으으.. 자지 짤라질 거 같애... 헥헥.." 

 

"호호호호.... 그래? 엄마 보지 힘 장난 아니지? 호호호호..." 

 

"와아.. 진짜 여자 보지가 원래 그런거야?" 

 

"호호호.. 아니지... 엄마 보지만 그런거지.... 호호호호.. 자 이제 앞으로 박아 볼래?" 

 

그러면서 엄마는 화장실 바닥에 뒤로 벌러덩 누워서 가랑이를 벌려주었다. 

 

성현이가 엄마 가랑이 사이로 들어가서 자지를 보지 구멍에 들이대자 엄마는 한손으로 보짓살을 옆으로 쫘악 벌려대면서 흐믓한 표정으로 아들의 얼굴을 올려다 보았다. 

 

 

 

 

 

 

 

 

 

 

 

 

 

 

 

'정말 대견하네.저 녀석을 낳은 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저렇게 커서 엄마 보지에 자지를 박을 만큼 컸다니......' 

 

자기 다리 사이에 엎드려서 자지를 박아대고 있는 아들을 쳐다보며 성현이 엄마는 속으로 그렇게 생각을 했다. 

 

초등학교 6학년이라서 아직도 어린 아이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단단하게 발기해서 우람해진 자지를 엄마의 보지에 쑤셔박는 그 모습을 쳐다보고 있자니 이제 더 이상 성현이가 어린아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성현아.. 우리 성현이 이제 다 컸네..." 

 

"히이.... 그지?" 

 

"너 언제 이렇게 컸니?" 

 

"나 원래 키커...." 

 

"후후후.. 아니.. 니 키말고.. 니 자지말야..." 

 

"아아.. 내 자지... 히히.. 엄마 생각에 내 자지가 커?" 

 

"으응.. 그만하면 큰거지... 지금 엄마 보지에 꽉 찼는데....." 

 

"엄마 보지는 진짜 작아... 처녀같애...." 

 

"깔깔깔깔.. 뭐라구?" 

 

"처녀같다구..." 

 

"하하하하... 처녀같다구? 하하하하.. 너 처녀 보지가 어떤지 알아?" 

 

"히히. 알지.. 왜 몰라.. 처녀 보지는 애를 안 낳았으니까 헐렁하지 않고 꽉꽉 잘 조여주고..... 나두 다 알아..." 

 

"어쭈.... 아들.. 별 걸 다 아네.... 근데 진짜 엄마 보지가 처녀 보지같애?" 

 

"우웅... 엄마 보지 예쁘고 잘 조여주고 보지털도 예쁘고 다 좋아..." 

 

철퍽 철퍽 철퍽 

 

성현이의 자지는 엄마하고 대화를 하면서도 계속해서 엄마의 보지를 쑤시고 있었다. 

 

"성현아..." 

 

"으응?" 

 

"엄마아..... 우리 성현이가... 이렇게 엄마 보지에 자지 박아주니까아.... 정말 정말 행복해....." 

 

"나두 정말 정말 행복해...." 

 

"성현아.. 앞으로도 맨날 맨날 엄마 보지에 자지 박아줄꺼지?" 

 

"당근이지.." 

 

철퍽 철퍽 철퍽 

 

"사랑해.. 아들..." 

 

"나두 엄마 사랑해..." 

 

그때 성현이 자지에서는 좆물이 쏟아져나오려고 신호를 보내고 있었다. 

 

"으으으으.. 엄마 나 쌀 거 같애... 어디에다가 싸?" 

 

"엄마 보지 속에 싸면 안 돼는거 알지? 그럼 니가 엄마를 임신시키는거야....." 

 

"으으으으.. 나올라구 그래.. 엄마.. 빨랑 어디다가 싸?" 

 

"그냥 보지 속에만 싸지 말구 빼서 아무데나 싸..." 

 

"으으으으.. 싼다아아아..." 

 

성현이는 자지를 엄마의 보지에서 빼내자마자 엄마 가랑이 사이에 일어서서 자지를 손으로 잡고 흔들며 좆물을 발사했다. 

 

찌이익 찌익 찌이익 

 

어찌나 흥분을 했는지 엄청나게 많은 좆물이 끝도 없이 자지에서 뿜어져 나왔고 쏟아져나온 좆물은 엄마의 가슴과 얼굴에 튀었다. 

 

"깔깔깔깔.... 엄마야... 너 좆물 진짜 많이 나온다..." 

 

성현이 엄마는 아들의 자지에서 뿜어져 나오는 좆물을 온 몸으로 다 맞으며 너무나도 행복한 웃음을 짓고 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구글 플러스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opyright © TORRENTBOT / 토렌트봇 All rights reserved.